스크리닝

전시연계 스크리닝 & 토크: 필름 잼 – 36시간의 재미와 공포

2019. 10. 18 (금) 12:00 – 10. 20. (일) 00:00

전시연계 스크리닝 & 토크: 필름 잼 – 36시간의 재미와 공포

아트선재센터는 전시 《나는너를중세의미래한다1》와 연계하여 프로그램 <필름 잼 – 36시간의 재미와 공포>를 개최합니다.

스크리닝과 전시 투어, 아티스트 토크, DJ 세트로 구성된 이 프로그램은 18일 정오부터 20일 자정까지 36시간 동안 연이어 진행됩니다. 전시를 기획한 야콥 파브리시우스는 전시에 투영된 텍스트나 문학적 레이어에 그치지 않고 코펜하겐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큐레이터이자 저술가, 호러 전문가인 야콥 릴레모세와 함께 전시 주제와 연관이 있는 영화를 선정하여 전시에 또 다른 내러티브를 형성합니다. 야콥 파브리시우스가 선택한 첫 번째 영화는 <오 럭키 맨!>(1973)입니다. 이에 화답하여 야콥 릴레모세가 두 번째 영화를 추천하였고, 이러한 릴레이 추천 방식이 반복되어 선정된 12편의 영화에 참여작가 강정석이 추천한 한국 영화 두 편이 더해져 총 14편의 영화를 상영합니다.

영화 상영과 더불어 10월 18일 오후 11시에는 야콥 파브리시우스가 직접 소개하는 <한밤의 전시 투어>가 진행되고, 19일 오후 6시에는 참여작가 마크 본 슐레겔의 아티스트 토크 <메인스트림을 꿈꾸며>가 열립니다. 마크 본 슐레겔은 토크에서 자신의 작업에 드러나는 문학적 요소를 공상과학과 개념 미술의 맥락에서 소개합니다. 비평가이자 문학 이론가, 공상과학 소설가이기도 한 슐레겔은 뉴욕대학교에서 문학 박사 학위를 수여하였으며, 90년대 메인스트림에서 벗어난 “픽토크리티컬” 문학 이론과 공상 과학 소설을 발표하였습니다. 이번 토크는 슐레겔의 저서 『리얼로미터』(2009)와 『메인스트림을 꿈꾸며』(2013)를 통해 문학이 고유의 이론을 성립하고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현실을 구축하고자 한 작가의 이론을 논합니다.

토크 이후에는 <오 럭키 맨!> 상영과 함께 하는 최태현의 디제이 세트로 프로그램이 마무리됩니다.


《나는너를중세의미래한다1》 연계 스크리닝 & 토크 프로그램
─ 〈필름 잼 – 36시간의 재미와 공포〉
*상영시간표
__F&J_list ※ <이어도>(1973), <성냥팔이 소녀의 재림>(2002) 선정에 도움 주신 분: 김신재, 이한범

1
한밤의 전시 투어: 야콥 파브리시우스

일시 2019. 10. 18 (금) 오후 11시

2
아티스트 토크: 마크 본 슐레겔 – 메인스트림을 꿈꾸며

일시 2019. 10. 19 (토) 오후 6시
3
오 럭키 맨! (1973) & 최태현 DJ 세트

일시 2019. 10. 19 (토) 오후 9시

기간
2019. 10. 18 (금) 12:00 – 10. 20. (일) 00:00
주최
아트선재센터
참가비
무료

*운영 상황에 따라 상영시간이 다소 변경될 수 있습니다.
*신분증 미지참 시 청소년관람불가 영화의 관람이 제한됩니다.
*일부 영화는 선정적이고 폭력적인 장면을 포함합니다.
*<한밤의 전시 투어>와 <아티스트 토크: 마크 본 슐레겔>은 영한 순차통역이 제공됩니다.
*프로그램이 진행되는 동안 1층 프로젝트 스페이스에 휴게 공간이 마련됩니다.
*아트홀과 전시장 내에는 음식과 음료 반입이 불가합니다.

아트선재센터

무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