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전시

이주요/정지현: 도운 브레익스, 서울

2017. 3. 24. – 5. 14.

아트선재센터 2층

이주요/정지현: 도운 브레익스, 서울

아트선재센터는 2017년 3월 24일부터 5월 14일까지 이주요/정지현의 《도운 브레익스, 서울(Dawn Breaks, Seoul)》을 개최한다. 본 전시는 이주요/정지현의 협업프로젝트로  2015년 뉴욕 퀸즈뮤지움(Queens Museum)에서 시작되어, 2016년 광주비엔날레에서 선보인 바 있다. 이어서 서울에 위치한 아트선재센터에서 3번째 협업 프로젝트가 소개된다.

‘도운 브레익스(Dawn Breaks)’는 ‘밤이 지나고 동이 트기 전(Night Falls Dawn Break)’에서 나온 제목으로, 두 사람은 작업을 위한 특수한 상태를 은유적으로 전제하였다. 정확하게 규정된 사회적 언어가 잠들고, 명확하게 발음되지 않는 수많은 단어가 풀려나는 때, 작가들이 규제 없이 모험을 할 수 있도록 스스로 상정한 시간대이고 기존 논리에 속하지 않은 하나의 상태이다.

다른 세대의 두 작가가 만든 최초의 퍼포먼스는 서로의 오브제와 이미지들을 매달고 세워둔 무대에서 ‘1979년에 뭐 했어요?’라고 물으며 시작된다. 직접 만든 오브제들을 사용하여 이어가는 이 대화는 어릴 적 수많은 물리적 재료들이 그들에게 얼마나 매력적이었는지, 손으로 무엇이든 만드는 것은 얼마나 당연한 일인지 유머러스하게 보여주며, 자연스레 ‘만들기의 순진한 연대기’를 이룬다.

최근 이들은 퍼레이드 형식의 퍼포먼스에서 오브제들의 움직임을 구체적 타임라인에 놓아 주어진 역할을 수행하도록 했다. 또한 다른 동료 작가들-만드는 사람들을 초대하고 그들의 시, 그림, 조각들을 자신들의 장치 위에 걸거나 놓아 움직이게 하여 일련의 스토리를 만들었다. 오브제들은 극장의 물리적 역할을 기능별로 분할하여 구성한 여러 개의 작은 극장들이 되고, 떠도는 이미지들을 모아 스토리로 엮는 장치로 기능하고, 동선을 따라 이동하면서 스토리가 여행하고 변화하는 운송수단이 되기도 한다.

이번 《도운 브레익스, 서울(Dawn Breaks, Seoul)》은 전시는 개별 오브제들에 내재된 내러티브를 드러내는 설치작업과 오브제 고유의 특성과 퍼포먼스의 연관관계를 상상할 수 있는 수십 점의 드로잉을 보여준다. 또한 전시 기간 중 워크숍을 통해서는 이들 오브제를 사용하며 생성되는 플롯으로 퍼포먼스를 만들어 가는 과정이 공개된다.

작가소개

이주요는 지난 20여 년간 여러 나라의 다른 도시들로 이주하면서 경험한 타자의 문제와 그 개별 존재의 불안, 분노, 부족, 약함 등을 비정형적 설치 방식, 임시적 오브제, 드로잉과 아트북을 통해 보여주었고, 전시 안에서는 이를 망설임과 지연, 미결정을 드러내는 것으로 표현해왔다. 물리적 세계에 존재하는 특별한 운명들, 그리고 표류하는 시간과 불안정한 삶을 인지하는 방식에 대한 작업을 진행해왔고, 그 스토리들을 물리적, 신체적으로 말하는 특유의 오브제와 기록물들이 최근 작업에서 두드러진다.

정지현은 도시 환경에 부유하는 부산물과 용도 폐기된 산업자재로 부터 조각의 기능과 움직임을 배우고 연기, 빛, 바람, 소리 같은 보이지 않거나 사라지는 물리적 움직임으로 조각을 만든다. 출처가 모호한 부산물의 파편들을 집합, 해체, 조립하여 총체성을 상실한 단편으로 돌려놓고 그 과정 속에서 물질이 가진 공고한 질서에서 해방될 가능성을 탐구한다. 존재하지만 인지하기 힘든 수많은 부속들에서 남은 기능과 이미지를 찾아내어 새로운 오브제에 적용하고 이것에 정교하게 조작된 타이밍과 불분명한 역할을 부여한다. 만화경적 구축을 통한 물질의 배열은 서로 긴밀하지만 전체적으로는 비정형적이다. 현실적 필요에 의한 삶이 끝난 물건들이 작가에 의해 새로운 몸으로 탄생 될 때 이들이 놓이기 위한 다른 시간대가 필요하고 여기서 작가의 스토리가 시작된다. 현실에도 비현실에도 속할 수 없어 매우 임시적인 이곳에는 작가 현재의 오브제들이 모여 불안하고 완결될 수 없는 풍경을 이룬다.

기간
2017. 3. 24. – 5. 14.
장소
아트선재센터 2층
참여작가
이주요, 정지현